배너 닫기

'라스' 유노윤호 "독극물 테러 사건, 공황장애 왔었다"

등록일 2019년01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독극물 테러로 인해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했다.

유노윤호는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지난 2006년 자신에게 일어난 음료 테러 사건을 언급했다.

 

이날 유노윤호는 공황장애를 겪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공황장애가 왔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독극물 테러 사건 때문에 한 동안 오렌지 주스를 못 마셨었다. 그런데 어느 날 내 자신에게 화가 나더라"며 "마음의

 

병이 문제니까 깨자 싶어서 똑같은 주스 10병을 샀다"고 덧붙였다.

유노윤호는 "병을 땄는데 손이 떨리더라. 떨리는 손을 잡고 입에 넣었다. 마시니까 점점 좋아지더라"면서 "지금은 문제 없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유노윤호는 2006년 팬이 건넨 음료수를 마시고 쓰러지는 등 곤혹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음료수에는 강력 접착제 성분이 들어 있었고 유노윤호는 연예계 생활을 그만둘 생각까지 할 정도로 마음고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