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환희, 섬유근육통+골다공증 불치병 고백..."완치꿈꾼다"

등록일 2019년01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2일 SNS에 "꾸준히 운동하기로 결심했다" 투병 의지 다져


 

배우 박환희가 불치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하며 투병 의지를 다졌다.


박환희는 22일 오전 자신의 SNS에 "불치병이라는 섬유근육통의 완치를 꿈꾸며, 새해부터는 꾸준히 운동하기로 결심했다"는

 

글과 함께 운동복 차림의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이어 박환희는 골다공증도 겪고 있다고 털어놨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 정보에 따르면 섬유근육통은 만성적으로 전신의 통증, 뻣뻣함, 감각 이상, 수면장애 등을 일으키는 연부

 

조직의 통증증후군이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는 "약골이라 노는 것도 힘들어서 못하지만" 이라며 자신이 처한 상황에 안타까움을 드러냈지만 "사소한 기쁨과 감사함을

 

허락해주시고 나를 아주 많이 사랑해주시는 하나님을 위해. 내가 온전해야, 내가 건강해야, 내 사람, 내 가족들도 내 주님도

 

행복할테니"라며 투병 의지를 밝혔다.

 

섬유근육통은 근육, 관절, 인대, 힘줄 등 연부조직에 만성적인 통증을 일으키는 증후군이다.

 

주로 뒷머리, 목, 어깨, 갈비뼈, 팔꿈치, 엉덩이 및 무릎 등에 강한 통증을 불러온다.

 

섬유근육통 환자들은 정상인들이 통증으로 느끼지 않는 자극으로도 통증을 느낀다.

 

골다공증은 뼈의 밀도가 낮아지고 구조가 엉성해져 강도가 약해지는 병이다.

 

뼈가 약해지면서 사소한 스트레스로 부러지거나 골절이 발생한다. 

 

박환희는 지난해 8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서예나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박환희는 래퍼 바스코의 전 부인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2년 열애 후 2011년 결혼에 골인했지만 1년 3개월 만에 이혼했다.

 

지난해 박환희는 아들 한 명을 키우는 '싱글맘'이라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