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혜원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탈당..."SBS 고소"

등록일 2019년01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손혜원 의원은 조금 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손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또 소속 상임위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도 나오기로 했다.
손 의원은 당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더는 당에 누를 끼칠 수 없고, 온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전으로 몰아갈 수는 없다는

생각에 탈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결백을 거듭 주장했다.

손 의원은 "저는 제 임기동안 여의도 어법보다는 공공의 이익을 위한 부분에 치중하며 일을 해왔다. 제가 잘 알고 있는

분야인 전통문화를 담당하는 상임위를 위해 제가 꿈꾸던 세상을 위해 일했다"고 강조했다.
검찰 수사를 통해 자신의 투기 의혹이 하나라도 사실로 밝혀진다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련 의혹을 보도한 SBS와 해당 기자에 대해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관련된 내용으로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다른 언론사와 기자에 대해서도 다음 주 초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맹탕 기자회견이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공정한 검찰 수사를 위해 아예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20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탈당 의사를 밝힌 손혜원 의원에 대해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이날 손 의원의 기자회견직후 브리핑을 통해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

'”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해성사는 아니어도 잘못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진솔한 사과를 할 것이라 기대했으나 고작 '탈당'을 한다고 했다”며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 하는 손 의원 간 모종의 거래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마뱀의 꼬리를 자르면 당장은 도망칠 수 있지만, 도마뱀의 꼬리는 다시 자라게 돼 있다”면서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을 보니 ‘뒷배'를 단단히 봐주기로 한 모양이지만, 오늘 손 의원의 기자회견은 국민에 대한 기만이자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