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한국 16강에서 바레인과 격돌

등록일 2019년01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8강에서 바레인과 맞붙는다. 

18일(이하 한국시간)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가 E조의 최종전을 끝으로 종료됐다.

 

조별리그가 마무리되면서 16강 출전팀과 대진표도 완성됐다.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16강에 오른 한국은 A조 3위 바레인과 만난다.

 

한국은 결승 무대에 오를 때까지 우승후보로 꼽히는 이란과 일본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우승 후보들의 맞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는 16강에서 격돌한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호주는 우즈베키스탄과 16강 경기를 펼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도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해 요르단을 상대한다.

 

아시안게임 4강 진출,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박항서 매직'이 계속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의 우승 가능성은 한국과 같은 라인에 속한 팀 중엔 디펜딩 챔피언 호주가 위협적이지만 요르단에 밀려 조 2위를 차지할

 

 만큼 날카로움은 4년 전 같지 않은 상황이다.

 

오히려 8강에서 만나게 될 수 있는 카타르 혹은 이라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 

 

카타르는 조별리그 3경기에서 가장 많은 10골을 몰아치면서도 모두 무실점 경기를 치렀다. 

 

돋보이는 공수 안정감을 바탕으로 사우디마저 제치고 조 1위를 차지했다. 

 

이라크 또한 이란과 팽팽히 맞서며 탄탄한 전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한국은 일정에서도 경쟁국들과 달리 매우 유리한 입장이다.

 

 베트남은 이틀, 일본과 우즈벡 등에 사흘의 휴식이 주어지는 반면 한국은 지난 16일 중국전을 치른 뒤 오는 22일까지 5일의

 

 꿀같은 휴식을 얻게 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