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항서 매직 또 통했다' 베트남, 아시안컵 16강 진출 확정

등록일 2019년01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박항서가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페어플레이 점수'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예멘을 상대로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라크, 이란에 연패를 당했던 베트남은 대회 첫 승을 올리며 1승 2패(승점 3·골득실-1)로 D조 3위를 확정했다.

이번 아시안컵부터 6개 조 각 조 1, 2위 팀, 그리고 3위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베트남은 바레인(승점 4),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 득실 0)에 이어 3위 팀 중 3위에 자리했으나 아직 E조의 북한-레바논과

 

F조 오만-투르크메니스탄전의 최종전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날 먼저 경기에 나선 F조 오만이 투르크메니스탄을 3-1로 꺾고 승점 3(골득실0)을 확보하면서 베트남을 앞섰다.

 

결국 베트남은 3위 팀 가운데 마지노선인 4위로 밀렸다.

 

이어 E조 레바논은 북한에 4-1로 승리하면서 1승 2패로 베트남과 승점뿐만 아니라 골득실, 다득점에서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경고를 적게 받은 베트남이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서며 가까스로 16강행 마지막 티켓을 따냈다.

페어플레이 점수란 경기 중 선수들이 받은 카드 숫자로 결정되며 경고는 -1점, 경고 누적에 의한 퇴장은 -3점, 즉각 퇴장은

 

-3점, 또 경고 후 즉각 퇴장은 -4점을 받게 된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경고 5개(-5)를 받았고, 레바논은 7개(-7)를 받아, 베트남이 레바논을 제치고 16강에 진출

 

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현지 언론 전찌와 인터뷰에서 "2골 이상도 가능했지만, 승점 3점을 따낸 것도 훌륭한 결과"라며 "팀

 

전체가 경기 내내 강한 공격을 펼치며 잘 싸웠다.

 

경기 전 선수들이 승리에 대한 큰 압박감을 느끼고 있었다.

 

선수들의 정신을 가다듬고 최상의 준비상태를 만들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항서 감독은 자력으로 16강 진출을 못 한 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베트남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티켓을 따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의 16강 상대가 바레인으로 결정됐다. 바레인의 피파 랭킹은 113위로 한국보다 60순위 낮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