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민주 '서영교·손혜원 조치'에 야권 성토…솜방망이 징계 논란

등록일 2019년01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주당 손혜원 의원 일종의 판단 보류 결정

"안이한 대응", "솜방망이 처벌", "납득 안 돼"
민주 일각서도 당 부담 가중 우려 나와

 


 

더불어민주당이 재판 청탁 의혹이 불거진 서영교 의원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사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 당 자체 진상조사를

 

거쳐 '조치'를 취했음에도 논란은 지속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17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서 의원에 대해선 당직(원내수석부대표) 사퇴 의사 수용을, 손 의원에 대해선

 

일종의 판단 보류를 각각 결정했다.

 

손 의원에 대해 사실상 판단을 유보하는 조처를 한 것은 "투기가 아니다"라는 본인의 해명을 일단 받아들인 결과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4당은 17일 ‘재판 청탁’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목포 문화재

 

거리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조치에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서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직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하고, 손 의원에 대해선

 

“투기가 아니다”라는 본인의 해명을 받아들여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회의 뒤 브리핑에서 “손 의원은 목포시 근대 문화재 보존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목포시 구도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을 매입했다고 해명했다”며 “지금까지의 정황을 종합해 투기 목적이 없었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했다”
 
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손 의원이 강력하게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기 때문에 최고위에서 받아들였다.
 
그간 제기된 문제에 대해선 추후 진행된 사항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한국당은 두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서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과 손 의원의 권력형 부동산 투기는 대단히 중대한 사안으로,

 

단순히 당직이나 상임위원직 사퇴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특히 손 의원의 ‘투기 목적이 없다’는 주장을 그대로 수용한

 

민주당 결정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했다.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고작 원내수석 자리를 내놓는 것 가지고 국민적 공분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면 어림도 없다.
 
 서 의원에겐 출당조치 등의 중징계가 내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손 의원 문제에 대해서도 “문광위 소속 의원이 문화재를
 
사고 파는게 어딜 봐서 상식적인가. 부동산 투기라는 합리적 의심을 갖고 철저히 진상조사를 해야하는데 민주당이 사태를
 
너무 안이하게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