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성미“30세 때 미혼모,여자 연예인으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

등록일 2019년0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개그우먼 이성미(사진)가 30년 전 기억을 떠올리며 미혼모 아픔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 이성미는 미혼모로 아들을 키운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그는 "다들 알고 있겠지만 30살 때 큰 사고를 쳐서 너무 힘들었었다. 그때는 정말 쓰러졌었다.

 

너무 아팠다"고 미혼모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미혼모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자 연예인으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받았다”며 “사람들이 무서웠다.

 

사람들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부풀려 이야기하기도 한다.

 

난 힘들 때 아무도 안 만난다. 혼자 골방으로 들어가 해결될 때까지 안 나온다”고 당시 어려웠던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이어 “처음에는 무척 힘들었지만 아이를 키우느라 뒤돌아 볼 수 없었다. 내가 받은 상처를 누군가에게 주고 싶었다.

 

그러면서 철저히 예민해졌다. 누가 건드리면 금방 폭발할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두 번째 서른'이라는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울컥하기도 했다"며 "30년이 지난 지금 친구들과 방송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기적 같다"고 밝혔다.


앞서 이성미는 MBC '황금어장'에 출연해 1980년대 중반에 미혼모로 큰 아들을 혼자 키웠던 시절에 대해 담담히 털어놨다.
 

이성미는 1980년 TBC 개그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 귀여운 외모와 재치 있는 입담, 유쾌한 개그감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나 가수 김학래와 교제 중 임신, 미혼모가 되면서 방송가에서 퇴출당했다.
 
당시 보수적이었던 한국 사회에서 미혼모로 혼자 아들을 키운다는 사실은 사회적으로 큰 화제가 됐고, 이성미에게는 차가운
 
시선이 쏟아졌다.

이후 미혼모라는 사실이 공개되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고, 지금의 남편인 조대원씨와 결혼해 캐나다로 떠났다.

대중의 싸늘한 반응에도 이성미는 생계와 육아를 위해 다시 방송에 컴백했다.
 
2009년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이성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사람들이 너무 무서웠다.
 
골방에서 그 상황이 지나가길 기다렸다”면서 “그저 먹고 살아야 했기에 (방송에)나왔다.
 
아이가 생기면 엄마는 용감해지더라.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다.
 
살면서 정리가 됐다”고 털어놔 모성애의 감동을 전했다.
 
이성미는 미혼모에 대한 편견을 딛고 탁월한 재능으로 다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