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시안컵 한국, 중국 완파하고 조 1위 16강行,공한증 있다

등록일 2019년0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원래부터 공한증(恐韓症)은 없었다"던 중국 언론 매체의 응원 메시지는 허언(虛言)이었다.

 

2019 AFC 아시안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중국을 2-0으로 완파하고 2019 AFC 아시안컵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6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C조 1위를 확정했다.

벤투호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연일 강행군을 하고 있는 ‘에이스’ 손흥민도 출격했다.

 

김진수와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수비라인을 맡았고, 정우영과 황인범이 중원을 지켰다.

 

이청용과 손흥민, 황희찬이 공격 2선을 맡았고, 황의조가 공격 첨병에 섰다.

벤투호는 기선제압에 성공하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전반 12분 상대 위험지역을 공략하던 손흥민이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킥커는 황의조. 황의조는 전반 14분 정확히 오른발 슈팅으로 중국의 골망을 갈랐다. 

 

황의조는 조별리그 첫 경기 필리핀 전 이후 대회 2호골을 기록했다.

중국은 라인을 올리며 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한국의 기세가 더 무서웠다. 전반 22분 황희찬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득점

 

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직후 황의조가 예리하게 감아찬 슈팅은 골포스트를 때렸다.

 

소림축구처럼 거친 플레이를 펼친 중국은 자오슈리와 장청둥이 연이어 경고를 받았다.
 
한국 황의조가 전반 23분 절묘한 감아차기슛을 쐈는데, 아쉽게 오른쪽 골포스트를 강타하고 나왔다.
 
한국은 전반을 1-0으로 앞선채 마쳤다. 

 

후반 초반 추가골은 김민재의 머리에서 나왔다. 후반 6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정확하게 해딩슛을 성공 시켰다.

 

김민재는 키르기스스탄전에 이어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에이스인 정즈를 빼고 치종구오를 넣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정즈에게 휴식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18분 황인범이 프리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벤투호도 여유를 찾은 움직임을 보였다. 후반 25분 최전방 황의조를 불러들이고 지동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공격은 여전히 예리했다.

 

후반 29분 손흥민의 돌파에 이어 김진수가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아쉬움을 낳았다.

체력 문제가 우려됐던 손흥민은 후반 막판까지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만큼 몸이 가벼워 보였다.

 

손흥민은 후반 43분 구자철과 교체됐다.

 

벤투호는 닷새 후인 오는 22일 A·B·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 선수는 “경기에 이기면 정신적인 부분에서 회복이 되는데 도움이 된다. 앞으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6강전에 대한 각오에 대해 손흥민 선수는 “앞으로 계속 어려운 경기가 있는데 휴식하고 먼곳을 보기 보다는 한곳 한곳

 

주워진 위치에서 찬찬히 경기를 풀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