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시안컵’ 한국 vs 키르기스스탄, 라인업 4-2-3-1 ‘황의조 원톱, 이청용·구자철·황희찬’

등록일 2019년01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벤투호는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대표팀 관계자는 11일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원정 유니폼인 흰색 상하의를 입는다. 골키퍼는 녹색 상하의를 입는다.

 

스타킹도 희색을 신는다"고 밝혔다.

 

4-2-3-1 포메이션이 가동되는 가운데 최전방 원톱으로는 지난 필리핀전서 결승골을 넣은 황의조가 나선다.

2선에는 황희찬, 구자철과 함께 이청용이 황의조를 뒷받침한다. 필리핀전서 후반에 교체 투입돼 경기 양상을 바꾼 이청용은

 

이재성을 대신해 선발로 나선다.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한국이 우위에 있는것은 사실이지만 대한민국 대표팀은 지난 7일 필리핀과의 예선 1차전에서 1:0으로

 

간신히 승리를 거뒀다.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지만, 경고 누적 및 주요 선수의 부상 등으로 아쉬움이 많은 경기였다.

 

이에 오늘 밤 한국 vs 키르기스스탄 전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다

 

한편 키르기스스탄 크레스티닌 감독은 "우리팀은 한국과 대결할 준비가 되어 있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중국과 한국은 다른 팀이고 출전 선수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훈련장 분위기는 매우 좋다.

 

선수들은 집중하고 있다. 우리는 조별리그 통과 기회가 있는 2번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는 각오를 전했다.

특히 "필리핀이 한국을 상대로 어떻게 경기를 치렀는지 분석했다"는 크레스티닌 감독은 "하지만 우리는 필리핀 같은 그런

 

경기를 할 수는 없다. 우리는 또다른 방법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한국의 약점을 알고 있고 많이 분석했다.

 

약점이 없는 팀은 없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2019 AFC 아시안컵’ 한국 vs 키르기스스탄은 12일(토) 새벽 01:00에 JTBC와 JTBC3 FOX Sports에서 단독 생중계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