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예령 기자 논란 해명,국민여론을 전달하고 싶었을뿐 나쁜 의도 없었다

등록일 2019년01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예령 기자를 둘러싼 논란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예령 기자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했는데, 그 질문에 다소 공격성이 있다면서 네티즌의

 

질타가 쏟아졌다. 동료 기자들의 비난도 잇따랐다.

 

김예령 기자가 논란에 해명했다. 질문 하나를 둔 해석이 다양한 탓에 당사자 역시 혼란스러울 것으로 보인다.

김예령 기자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했는데, 그 질문에 다소 공격성이 있다면서 네티즌의

 

질타가 쏟아졌다. 동료 기자들의 비난도 잇따랐다.

김예령 기자는 자신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을 견디다 결국 입을 열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의도는 나쁘지 않았다.

 

‘자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답을 바랐던 것 뿐이라는 설명이다.

 

김예령 기자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에게 무례하게 질문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나"라는 다소 도발적 질문을 한 데 따른

 

발언이다.

 

특히 김예령 기자는 "국민 여론을 전달하고 싶었던 것"이라면서 자신의 질문 속 객관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저는 박근혜 정권 당시부터 계속 청와대를 드나들며 나라 걱정을 해 왔다"라고 설명했다. 

 

김예령 기자는 문제가 된 질문 뉘앙스에 대해 "나라와 문 대통령에 대한 걱정에서 가능한 한 부드럽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각자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만큼 부정적 반응은 어쩔 수 없다고 본다"라며 "저는 균형적으로 기사를 써온


김예령 기자의 논란을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는 이들도 있었다. 특히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는 그의 질문이 현재 문재인

 

정부의 긍정적인 부분을 부각시켰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손석희의 사견은 이렇다. 지난 정부때의 기자들의 태도와, 현 정부에 대한 태도가 상이하다는 것이다. 김예령 기자의 질문이

 

바로 이를 증명하는 셈이 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