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평화·혁신 성장·포용국가”

등록일 2019년01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10일)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회안전망 강화, 아동에 대한 투자, 안전 문제 해결 등 포용 국가로 가기 위한 구체적 정책들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경제정책의)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 살아야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다는 것은 단순한 수사가 아니다"라며 "지난 20년 동안 매 정부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면서 충분히 경험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출과 내수의 두 바퀴 성장을 위해서는 성장의 혜택을 함께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우리
 
국민은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걸맞은 행복을 누릴 권리가 있다. 그것이 '포용국가'"라고 강조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현 경제 상황에 대한 반성의 내용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수출 6천 억불, 국민소득 3만 불 달성한 성과도 소개했지만, 현 경제 상황에 대한 어려움도 밝혔다.

 

기대에 미치지 못한 고용지표를 반성하면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아울러 자동화 무인화 같은 일자리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반성의 메시지를 담았다.

 

이런 어려움 때문에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신뢰도가 낮아졌다고 반성의 뜻을 상당히 분명하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 7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버스도 2천대 보급된다"며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 된다.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의 3대 기반경제에 총 1조 5천억 원의 예산을 지원할 것이다.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 등 혁신성장을 위한 8대 선도사업에도 총 3조 6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