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세청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꼼꼼히 챙겨 환급받자

등록일 2019년01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3월의 월급 같은 연말정산 기간이 다가오고 있다. 세금을 제대로 환급받기 위해서는 영수증등 꼼꼼히 챙겨봐야 한다.

 

연말정산용 제출서류는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하여 간단하게 뽑아 볼수있다.

 

국세청이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회사)가 편리하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15일 개통한다.

 

자료 제출대상 영수증 발급기관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1월13일

 

(일) 오후 10시까지 제출하면 된다.

 

영수증 발급기관이 15~18일까지 추가 및 수정 제출한 자료에 대해서는 1월20일에 최종 제공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서비스 첫날인 15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시작일인 18일, 수정·추가 자료 제공 다음 날인 21일, 부가가치세 신고

 

마감일인 25일 등은 홈택스 사용자가 많아 접속이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의료비는 15~17일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하면 공인인증서를 통해 별도의 가입없이 연말정산 내역 조회가 가능하며, 오는

 

18일부터는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조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연말정산부터는 총급여 7천만 원 이하인 근로자가 신용카드로 계산한 도서 구입비와 공연 관람비에도 30%의

 

소득공제율이 적용되고, 세액공제가 적용되는 보험 항목에 3억원 이하의 주택 임차보증금의 반환 보증보험료가 새로

 

추가되었다.

국세청은 이번에 신설된 공제 항목과 관련해 근로자가 자료 수집에 불편함이 없도록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통해 해당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