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이유 과천 부동산 투기의혹 " 아이유 측 “부동산 투기목적 NO

등록일 2019년01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아이유가 투기의혹에 휩싸이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등장했다.

 

7일 오전 한 매체는 아이유가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으로 수혜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아이유는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을 들여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다.

 

현재 이 건물과 토지의 시세는 69억원으로 시세차익으로 아이유가 23억 원을 벌게 됐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시, 과천시, 하남시 등에서 집값 상승 현상이 두드러졌고, 이들 지역에 일찌감치 부동산을

 

보유한 유명 기업인과 인기 가수 아이유가 뜻밖의 수혜를 입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아이유의 건물 토지 매입은 투기 목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7일 오전 아이유 측은 TV리포트에 “아이유가 건물 토지 매입으로 투기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전혀 투기 목적이 없다.

 

현재 해당 건물에 아이유의 어머니 사무실,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서포트하는 후배들의 연습실이 있다.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해당 보도에 나온 23억 원이라는 수치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