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올해부터 월 소득이 510만원 부부도 난임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등록일 2019년01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월부터는 난임부부의 시술비 지원이 확대된다.

 

올해부터 월 소득이 510만 원대인 부부도 정부로부터 난임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최근 난임부부가 증가하면서 난임부부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정부의 난임치료 지원사업은 더욱 활발히 전개된다. 지원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소득 130%에서 180%로 확대된다.

 

또 비급여 및 전액본인부담금 지원 외 본인부담금에 대한 지원도 포함됐다.

 

지원횟수는 체외수정(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과 인공수정(3회)까지 건강보험과 연동된 횟수만큼 지원 확대한다.
또한 지원항목을 착상유도제, 유산방지제, 배아동결·보관비용까지 확대하고, 비급여 뿐 아니라 일부 본인부담금에 대한
비용까지 지원한다.(1회당 최대 50만 원 지원) 이를 위한 2019년도 난임치료 시술비 정부지원 예산 184억 원 확보
(2018년 47억 원에서 137억 원 증가) 정부는 난임치료 시술비 지원 이외에도 난임부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난임시술 의료기관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여 난임부부의 의료기관 선택을 위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