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신재민 관악구 모텔에서 발견…경찰 "생명에 지장 없는 상태"

등록일 2019년01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뒤 3일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생존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낮 12시40분께 신 전 사무관을 서울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신 전 사무관은 3일 오전 7시쯤 대학 친구에게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 등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예약 전송했다.

 

문자를 받은 신 전 사무관의 친구는 이를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신 전 사무관의 주거지에서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분석을 통해 신씨의 행적을 추적해 이날 오후 12시40분쯤 신 전 사무관을 찾아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 중에 봉천동 소재 모텔에서 발견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며 “일단 안정을 취하기 위해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