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신재민 기자회견,배후 없고 “적자국채 내가 담당자, 부총리에게 4번 보고”

등록일 2019년01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 전 사무관은 2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 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했던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 전 사무관은 “인터뷰 요청이 쇄도해 급하게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며 “유튜브 영상 공개 후 진정성을 의심받을 정도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키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어떠한 정치집단이나 이익집단과도 관여돼 있지 않다”라며 “저 말고 다른 공무원들은 회의감을 느끼지 않고

 

일하게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제가 적자국채 관련 담당자였고 (김동연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관련

 

보고를 4번 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재부에서 현재 근무하는 사람 중에 사건 전말 알고 있는 사람이 남아있는 사람이 3명밖에 안된다”고 덧붙였다.

신 전 사무관은 부총리 보고 현장에서 청와대 관계자가 당시 국고국장, 국고과장과 통화하는 것을 지켜봤고 그 지시에

 

따라 국채 발행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인사가 누군지 특정할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차영환 당시 비서관”이라고 답했다.

신 전 사무관은 폭로 영상을 올린 이유에 대해 “저 말고 다른 공무원이 일하며 회의감에 빠지는 게 없게 하고 싶어서

 

동영상을 찍고 자료를 공개했다”면서 “저는 공익 제보자가 숨어다니고 사회에서 매장당하는 모습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앞서 신씨는 지난해 12월 29일과 30일 유튜브를 통해 “당시 청와대에서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했다"며 "기재부는 KT&G

 

제2대 주주인 기업은행에 KT&G 주주총회에서 '현 사장의 연임을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내게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KT&G는 민간기업이다.

 

KT&G 사장 교체에 관여하려 한 것은 LG나 삼성 사장 교체에 국가가 관여하려고 한 것과 다를 게 없는 일"이라고 폭로하며

 

논란이 됐다.
 

기재부는 이와 관련, 신 전 사무관을 이날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