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영상]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청와대 폭로,기재부 "靑 강요 없었다"

등록일 2018년12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긴급 브리핑 열고 KT&G·적자 국채 의혹 해명
"관리 기관으로서 KT&G 동향 파악"
"치열한 논의 끝에 적자 국채 발행 않기로 결정
 

 
신 전 사무관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기재부가 청와대 지시로 박근혜 정부 때 선임된 케이티앤지 사장을 교체하려 했고, 이러한
 
상황이 당시 기재부 차관에게도 보고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3월 정부서울청사 차관 부속실에서 문서 작업을 위해 컴퓨터를 켰다가 ‘대외주의, 차관보고’라고 적힌 문건을 발견
 
했다”며 “이런 문건이 왜 남아있는지 열어봤다가 이러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문건 안에는 케이티엔지의 2대 주주인 기업은행을 통해 경영진 교체를 압박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며
 
“사후에 청와대 지시에 따라 작성된 문건이라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금융기관을 동원해 민간 기업인 케이티엔지의 경영권에 개입하려 한 ‘관치’라는 주장이다.
 
청와대가 기획재정부를 통해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하고, 불필요한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폭로에 대해 기재부 차관이 긴급 해명 브리핑을 열고 진화에 나섰다. 요지는 “사실과 다르다”였다.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소·고발을 검토하기로 했다.
 
신재민 전 사무관은 KT&G 관련 자료 유출 당시, 동 업무를 담당하는 담당과인 출자관리과가 아닌 국고과에 근무하고 있었기 때문에
 
KT&G건에 대해서는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 따라서 KT&G 건 관련 신재민 전 사무관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구윤철 차관은 “담당 사무관이 아니고 왔다 갔다 이야기하는 것들은 정확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신 전 사무관에
 
대해서는 여러 법적인 검토를 거쳐 요건에 해당한다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