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 위원장, 문 대통령에 친서,연내 답방 못해 아쉬움 담겨"

등록일 2018년12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친서엔 "답방 못해 아쉬움…내년도 자주 만나 문제 해결"
미·중 정상도 통화…대북 대화 급물살 여부 주목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 사진을 올리며 장문의 답신을 게재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를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라며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주었다.

 

서울 상봉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도 담겨있습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한편 오늘(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청와대가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올해 서울 답방을 못한 것을 아쉬워하면서,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비핵화 문제 등을 함께

 

해결해 나가자는 뜻을 밝혔다.

 

이에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세밑에 남과 북, 미국과 중국이 잇따라 적극적인 소통을 시작한 것다.

 

소강 상태에 있던 비핵화 논의가 새해부터 다시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관심이다.


문 대통령 역시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북한 국무위원장을 뜻하는 금색 표식이 찍힌 표지 안에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로 시작하는 편지가 담겨있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30일) 문 대통령 앞으로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평양에서 약속한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엔 서울에 가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번영과 비핵화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문 대통령과 내년에도 자주 만나겠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SNS에 글을 올려 이 같은 김 위원장이 뜻이 매우 반갑다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우리 민족이 전쟁 위험에서 벗어나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됐음을 전해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없다며 내년에 있을 만남을 기약했다.

조만간 문 대통령 역시 김 위원장에게 답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일본의 언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자는 뜻을
 
전달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관심을 보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