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 핏발 설 때까지 때려,극악 무도한 행각 폭로

등록일 2018년12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에 이른바 '잊혀질 권리' 개념을 소개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직원을 상습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까지 공개된 가운데, 송 대표는 내년 초 경찰에 불려 나와 조사를 받게 됐다.

 
지난 2015년부터 마커그룹 대표 송명빈 밑에서 일했던 직원 ㄱ씨는 오랜 시간 폭행, 욕설 및 수모를 겪으면서도 묵묵히
 
버텨냈다.
 

ㄱ씨에 따르면 송 대표는 "니가 도망가면 가족을 잡아 죽이겠다", "도망가지 못하게 지갑, 여권을 압수해라"라며 협박,

 

감금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ㄱ씨는 물건으로 맞아 핏발이 선 자신의 신체 일부 사진을 공개하기도 해, 송 대표의 극악무도한 행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ㄱ씨는 "그는 자신이 나를 언제든지 때릴 수 있도록 물건을 들고 다니게 했다. 내가 맞을 물건을 내가 들고 다녀야 했다"

 

라며 수치스러웠던 시절에 대해 밝혔다.

 

세간의 충격을 자아내고 있는 그의 극악무도한 행각이 잇따라 폭로되고 있는 가운데 ㄱ씨는 결국 해외로 도주, 고소

 

중이다.

 

한편 직원 폭행이 잦았던 그의 정체가 드러나 대중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송 대표에 대해 상습폭행과 공갈 협박, 근로기준법 위반 등 8개 혐의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

 

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