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방부 '병사 일과후 외출 2월부터 허용…외출, 외박지역 제한 폐지,휴대폰 사용 내년 상반기 결정

등록일 2018년12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방부가 내년 2월부터 평일 일과 후 병사들의 외출을 전면 허용

국방부 '일과후 병사 휴대전화 전면 사용' 시기 상반기 내 결정

 


 

내년 2월부터 병사들은 평일 일과를 끝내고 4시간 가량 부대 밖으로 외출할 수 있게 된다. 외박 때 '위수지역'을 벗어나서는

 

안 된다는 제한도 폐지된다.

 

병사의 외박지역 제한 폐지는 장성급 지휘관이 설정하며 설정 기준은 부대별 현지 여건을 고려해 조정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27일 병사 휴대전화 사용과 평일 일과 후 외출, 외박지역 제한 폐지 등 병영문화 혁신과 관련한 정책 추진 방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출시간은 오후 5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4시간으로 군사대비 태세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단결 활동, 면회, 자기개발과

 

개인용무 등의 목적으로 외출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개인적 용무를 위한 외출은 월 2회 이내로 제한되며, 외출 인력은 부대 병력의 35% 이내에서 허용된다.

 

일과 이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과 관련해서는 전면 시행시기가 내년 상반기 중 결정된다.

 

휴대전화 사용 시간은 평일은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휴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휴대전화는 보안 취약구역을 제외한 전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다.

 

부대별 실정을 고려해 통합 또는 개인적으로 보관하며 휴대전화 촬영과 녹음기능은 통제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자율과 책임의 문화를 정착해 나가고, 위반행위 시 상응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전군 공통규정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병사들이 사용하는 휴대전화에는 군사기밀 유출 방지를 위한 보안 애플리케이션(앱)이 설치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중에서 사용되는 (보안) 앱은 우리의 ROC(작전요구성능)를 충족하지 못해 보완 중”이라며 “군의 요구를

 

충족하는 보안 앱을 개발해서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