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승원, 면허취소 상태서 음주운전 추돌사고…도주 정황 논란

등록일 2018년1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손승원이 면허 취소 상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6일) 새벽 4시 20분쯤 서울 청담동 인근 도로에서 손 씨가 교통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손승원은 이날 만취 상태에서 자신의 차량을 몰고 강남구 신사동 도산대로를 달리던 중 앞서 가던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손승원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206%로 면허 취소 수준. 송승원은 부친 소유 벤츠차량을 운행을 하다가 청담 CGV

 

앞에서 피해차량을 추돌 후 조치를 취하지 않고 학동사거리까지 약 150m를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단순 교통사고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피해 차량 운전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고 현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인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손승원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약 150m를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손승원은 현재 도주에 대해선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승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관련 보도에 대해 확인 중이다. 확인 후 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배우 출신 손승원은 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청춘시대2’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뮤지컬 ‘랭보’에 출연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