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윤상현♥메이비 부부, 크리스마스 이브에 셋째 득남,다둥이 가족합류

등록일 2018년1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윤상현과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 부부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셋째를 낳았다. 

윤상현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메이비는 24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셋째 아들을 낳았다.  

윤상현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알렸다. 윤상현은 아이의 발 사진과 함께 "우리 셋째가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축하해 주세요. 그리고 메리 크리스마스!"라는 글을 남겼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축하드립니다. 기쁜 성탄되세요" "축하합니다~ 건강하게 자라길 기도드려요~" "메리 크리스마스~

 

멋진 시간을 보내세요"라며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윤상현과 메이비는 2015년 2월 결혼, 같은 해 12월에 첫째 딸을 얻었다. 이후 2017년 5월에는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앞서 윤상현은 지난 5월 메이비의 임신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축복입니다. 소중한 우리 셋째.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한편 윤상현은 올 상반기 종영한 MBC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