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타미플루 복용 여중생 추락사,유족 “환각증상 호소했다”

등록일 2018년1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복용한 한 중학생이 아파트 12층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타미플루 부작용으로

 

인한 사고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24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6시께 부산 한 아파트 화단에 중학생 A양이 숨져 있는 것이 부모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사는 아파트 방 창문이 열려 있고, 특이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A양이 12층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 양의 유족들은 이날 “전날 독감 탓에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A 양이 약 복용 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고 진술했다. 

유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경찰은 A 양 사망과 타미플루의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당일 A 양 혈액을 채취해 관련 검사기관에

 

맡겼다. 또한 다른 추락 동기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A 양 학교생활 조사도 시작했다.


식약처가 지난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타미플루 부작용 신고 건수는

 

2012년 55건에서 2016년 257건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구체적인 부작용 증상은 구토가 2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심(구역질이 나는 증상) 170건, 설사 105건이었다.

 

어지러움과 소화불량도 각각 56건과 44건 있었다.

 

2016년에는 11세 남자아이가 타미플루 복용 후 이상증세로 21층에서 추락해 숨지면서 의약품 피해구제 보상금이 지급된

 

바 있다.

 

일반 독감 치료제로도 쓰이는 타미플루는10대를 중심으로 환각이나 환청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

 

돼왔다.

 

일본에서 2001년부터 7년까지 타미플루를 먹은 128명이 이상행동 증세를 보였으며, 이 가운데 8명이 건물에서 뛰어내리

 

거나 갑자기 도로에 뛰어들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증세를 보인 128명 가운데 80%가 스무살 미만이었고 사망자 8명 가운데 5명도 10대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