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모르파티‘ 악성림프종 투병 허지웅 , “남은 시간 조급해져,母, 좋은 분 만나길“

등록일 2018년1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허지웅은 지난 12일 자신의 암투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허지웅이 심경고백을 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에서는 싱글 황혼들이 두 번째 기항지인 후쿠오카 인공 해수욕장 모모치 해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 3회에서는 선상 파티에 이어 두 번재 기항지인 후쿠오카를 여행한 싱글황혼(이하 ‘싱혼)

 

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청아 아버지를 두고 허지웅 어머니와 나르샤 어머니가 삼각 로맨스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단체 사진을 찍으며 이청아 아버지 옆자리를 두고 두 어머니가 자리 쟁탈전을 벌이자 이청아는 "오빠가 생길 지 언니가 생길

 

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날 허지웅은 어머니가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며 “난 그저 우리 엄마가 좋으면 된다”고 애틋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아모르파티’ 출연을 잘 선택했다는 생각이 드는 게, 난 태어나서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

 

그리고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말도 죽어도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 언젠가 내가 풀어드리면 되겠지’라고 막연하게 생각해왔는데 정말

 

세상일은 모르는 것”이라며 “내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조급해졌다. 빨리 좋은 분을 만나시면 좋겠다”고 심경을 고백

 

했다.

 

이어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 이기겠다. 고맙습니다"

 

라고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