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광주 화재, 60대 女 시신 발견,타살 추정

등록일 2018년12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광주의 한 화재 현장서 타살이 의심되는 60대 여성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23일 광주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0시57분쯤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건물 지하 1층 이용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같은
 
건물 2층 노래방 업주가 목격해 신고했다.

불은 이용원 내부를 태우고 1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현장에는 이용원 업주 A(65·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입안에서는 카드전표와 소형 제습제(실리카젤) 봉투가 발견됐다. 특히 A씨의 시신에는 목 졸린 흔적이 남아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시신에 목 졸린 흔적으로 보아 불이 났을 당시 이미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누군가 A씨를 살해한
 
뒤 고의로 불을 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찰은 건물 관리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부검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