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궁금한이야기Y’ 부산 먹방BJ 데이트폭력,죽음을 선택한 피해자

등록일 2018년12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궁금한이야기Y' 데이트폭력 BJ를 향한 세간의 분노가 폭주하고 있다.

 

21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기획 이동협/연출 이광훈, 정철원)에는 입에 담기도 힘들 정도의 폭력을 당해온 여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피해자 정수아(가명)는 “‘넌 숨기는 게 있다. 말을 안 하는데 이유가 있다’는 것에서부터 시작이 됐다.
 
모든 상황이 다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맞기 시작했다”고 BJ 데이트 폭력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때리고 나서 잘하겠다고 하더라. 그때 당시에 너무 좋아하고 있는 상태여서 그 말을 믿고 집으로 들였다”고
 
이야기했다. 
 
정수아는 “데이트를 하겠다고 저 스팀 다리미로 옷을 다려놨었다. 그때 스팀이 최대로 켜져 있는 상태였는데 나한테
 
‘뜨겁게 해주고 싶다’, ‘괴롭혀주고 싶다’, ‘뜨거웠으면 좋겠다’고 내 배에 바로 갖다댔다”고 주장했다. 

 
정수아 씨는 용기를 내 경찰에 성폭행 피해 사실을 신고했지만 피해자 지원 서비스조차 고지 받지 못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후 성폭력 생존자 도움 센터인 해바라기 센터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하고 나서야 정수아 씨는 상담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데이트폭력 BJ 남성은 여자친구를 때린 자신의 태도를 정당화 시키고 있었고, BJ 남성의 극악무도한 행동은 폭력 뿐만이
 
아니었다.



'궁금한이야기Y'에 등장한 피해자 여성의 엄마는 "열애하는 동안 딸을 지속적으로 폭행해왔다.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고, 다리미로 평생 씻을 수 없는 자국을 남기기도 했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데이트폭력 BJ 남성은 "이것 또한 사실이 아니다. 강제로 자국을 남기려 다리미를 올린 것이 아니라, 실수로 스쳐
 
생긴 상처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궁금한이야기Y'를 통해 다른 입장을 주장하고 있는 양측의 설전이 끊이지 않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