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벤젠 기준치 1천170배 초과 검출, 경악

등록일 2018년12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캠프킴 주변에선 석유계총탄화수소, 기준치 최대 292배 초과

 

서울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에서 유해물질인 벤젠이 기준치의 최대 1천170배 초과 검출되어 충격을 안겨줬다.

 

서울시는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관측용 우물 62개소에 대한 오염도 검사결과 27개 관측정에서 지하수 정화기준을

 

초과했다고 21일 밝혔다.

 

녹사평역 주변 41개 지하수 관정 중 16개 관측정에서 정화기준을 초과했으며, 발암물질인 벤젠은 기준치의 최대 1천170배

 

(17.557㎎/L) 초과했다.

 

또 지하수면 위에 떠 있는 기름인 자유상유류도 검출되었다.

 

자유상유류는 물보다 비중이 작아 지하수면 위에 떠있는 기름이다.

 

또 캠프킴 주변 21개 지하수 관정 중 11개 관측정에서도 유해물질 측정치가 정화기준을 넘어섰고,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측정치는 기준치의 최대 292배(439.2㎎/L) 초과했다.

 

지하수 정화기준은 벤젠 0.015㎎/L, 석유계총탄화수소 1.5㎎/L이다.

 

서울시는 2001년 용산미군기지 주변 녹사평역에서 유류오염을 발견한 이후 용산미군기지 주변에 지하수 관측정을 설치해

 

정화작업과 오염도 조사를 해왔다.

 

그 결과 녹사평역 주변에서 벤젠 최고농도가 2004년 대비 40% 감소했고, 캠프킴 주변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 최고농도가

 

2008년 대비 95% 감소했으나 여전히 지하수법에서 정한 정화기준을 크게 초과했다.

 

서울시는 "지속적인 정화작업에도 아직 자유상유류가 검출되고 벤젠 등 유류 성분이 기준을 크게 초과하는 것은 과거

 

기지 내부에 누출되었던 유류가 현재까지도 기지 내부에 잔류하고 있어 지하수 유동 방향을 따라 녹사평역 등 미군기지

 

주변 지역으로 흐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배광환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국방부, 외교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용산기지 반환 전 기지 내부 정밀조사와

 

오염정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규정의 개정 등 모든 조치가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