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우 원준 별세, 향년 55세‘80년대 하이틴스타’ 심장마비로 사망

등록일 2018년1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80년대 하이틴스타’로 활약한 배우 원준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55세.

 

현재 젊은층에게는 다소 생소한 배우일수 있으나 40대 50대에게는 너무나 친숙한 배우다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원준은 1979년 KBS 특채탤런트로 뽑혀 연기자로 데뷔했다.
 
원준은 1986년 서세원 감독의 '납자루떼'에서 주인공 깔눈 역할을 맡았고 영화 '고고얄개', '밤으로의 긴 여로' 등에 출연했다.
 
KBS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 등 드라마에도 출연했다. 원준은 배우 정보석과 중앙대 연극영화학과 입학 동기다.
 
19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원당장례식장에 따르면, 이곳에 원준의 빈소가 마련돼 현재 장례가 치러지고 있다.
 
원준은 지난 18일 오후 4시쯤 서울 송파동 자택에서 별세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원당 장례식장이다. 발인은 오는 20일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