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강릉 펜션서 수능마친 서울대성고 3명 사망 7명 의식불명.참사

등록일 2018년12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경찰 등이 수사 중이다.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18일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을 끝낸 남학생 10명이 단체 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현재 3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에서 3명은 사망을 했고 7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3명은 숨지고 7명은 거품을 물고 구토중인 채로 발견됐다.

이들은 단체 숙박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강릉아산병원, 강릉동인병원, 강릉고려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이 투숙한 객실에서는 번개탄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능시험을 끝낸 남학생들은 부모님들의 동의를 받아 강릉으로 여행을 온 것으로 보인다. 

학생들은 서울 은평구 대성 고등학교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18일 소방청 및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원도 강릉 저동 아라레이크펜션
 
내 투숙 중이던 고교생 10명 중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소방 관계자는 펜션은 1층과 2층 복층 구조로 객실과 거실을 갖추고 있으며 1, 2층 모두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방 관계자는 1, 2층 모두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담당의사는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밝혔다.


일산화탄소 수치는 평소 50ppm이나 150ppm 이상이 되면 2~3시간내 가벼운 두통을 유발한다.

경찰은 이들이 가스보일러에서 유출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펜션은 가스보일러로 확인됐는데 보일러 배관이 분리되어 있었다는 얘기도 있어 이 부분에 대한 확인도 필요해 보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