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레일, 무임유아 만 4살→만 6살로 확대,고객 중심으로 개선해 운영

등록일 2018년12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레일이 2019년에도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선다.

코레일은 내년부터 공공할인 운영기준을 고객 중심으로 개선해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내년부터 무임 유아연령을 기존 만 4살 미만에서 만 6살 미만으로 확대하는 등 공공할인 혜택을

 

확대한다.

코레일은 정부의 출산장려 정책에 맞춰 열차를 무임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무임 유아연령을 만 4살 미만에서 만 6살 미만까지

 

늘리고, 열차 할인 적용이 되는 다자녀 기준도 만 25살 미만의 자녀 3명 이상에서 2명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임산부와 동행 보호자 1인 특실요금을 면제해주는 '맘(Mom)-편한 KTX', '다자녀 행복', '기초생활 할인'과 같은 공공 할인

 

상품의 판매처를 확대하고 판매 기간도 늘릴 예정이다.

세 상품 모두 내년부터는 코레일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 역 창구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변경된다. 

판매기간도 기존에는 열차출발 1~2일 전까지만 구매할 수 있었으나 열차출발 당일 20분전까지 구매할 수 있게 변경돼 할인

 

좌석이 남아 있다면 출발 당일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공공 할인상품 이용을 위한 할인 대상자 등록도 간편해진다.

 

정인수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공공할인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많은 분이 더 쉽고 저렴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