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 "아픈 가정사 고백,큰형 뺑소니 사고 사망

등록일 2018년12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4일 오후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12번째 의뢰인으로 조성모가 출연했다.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가 데뷔 전 힘든 시기를 함께 해준 친구 김현근을 찾았다. 

 

14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가수 조성모가 출연해 힘든 시기를 함께 해준 친구를 찾았다

 

가수 조성모가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가 세상을 떠난 큰형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조성모는 고마운 고등학교 친구를 찾던 중 학창시절 살던 집을 찾게 됐다.

 

그곳에서 과거 가족과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던 조성모는 눈시울을 붉혔다.

 

실종된 큰형에 대해선 “자폐증을 앓던 큰형은 뺑소니로 돌아가셨다.

 

조성모에게 1998년은 데뷔로 가수의 꿈을 이뤘던 해이자 행방불명되었던 자폐증 큰형이 뺑소니 사고로 세상을 떠났던 해였다.

 

조성모는 'To Heaven'의 슬픈 가사가 형을 잃은 자신의 마음과 일치했다며, 'To Heaven'을 부를 때 마다 형이 떠올라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살아계셨다면 지금쯤 60세가 됐을 것”이라며 “사망소식을 알기 전 큰형이 꿈에 나타난 적이 있었다.

 

그때 어렴풋이 큰형의 죽음을 예감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