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선릉역 칼부림 女,처음만나 20분만에 범행 왜?

등록일 2018년12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강남경찰서는 A씨(23·여)를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쯤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선릉역 5번 출구 앞에서 B씨(21·여)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선릉역 칼부림 사건 피의자 A(23, 여)는 피해자 B(21, 여)에게 흉기를 휘두른 배경에 대해 "(관계를)끝내자며 돌아선 B에게

 

감정이 격해졌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남자 행세를 한 이유로는 "그래야만 대화와 관계가 이어질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성적 취향과는 무관한 일"이라고도

 

덧붙였다.두 사람은 3년 전 온라인 게임을 하며 처음 알게 됐다.

 
카카오톡 대화를 통해 친분을 쌓아오다 12일 오전 2시 선릉역에서 처음 만났다.

 
A씨는 3년간 남자인 척 B씨와 연락을 이어왔다고 한다. 
 
12일 만남은 A씨가 먼저 제안했다.
 
최근 B씨가 ‘연락을 그만하자’는 입장을 밝혔고, A씨는 ‘만나서 이야기하자’며 이틀 전 12일 만날 약속을 잡았다고 한다.
 
A씨는 경찰에서 만남의 이유에 대해 "꾸준히 연락을 이어가고 싶어서 만나서 관계회복을 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다툼 끝에 칼로 B씨의 목 부분을 수차례 찔렀다.
 
현장에 함께 있던 B씨의 친구가 이를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3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B씨와 게임 정모는 아니고 개인적으로 만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칼을 왜 갖고 나왔냐’는 질문에는 “체구가 외소한데 B씨가 친구도 데리고 나왔다”며 “(B씨가) 체구가 클 것으로 예상됐고
 
위협받을 것을 대비해 가지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칼에 찔린 B씨는 곧바로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은 후 현재 의식이 돌아온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술 냄새가 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며 “일단 게임과는 관계없는 둘 사이의
 
감정싸움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