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마마무 화사, '2018 MAMA' 노출 의상에 네티즌 "화사라 가능 vs 선정적"…

등록일 2018년12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걸그룹 마마무 화사가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 무대에서 파격 의상을 입어 화제다.

 

무대에서 선보인 파격 의상을 두고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마마무는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개최된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서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10(Worldwide Fans’ Choice TOP10)‘에 선정

 

됐다.

이날 마마무는 ‘별이 빛나는 밤에‘를 포함해 멤버들의 개인 무대도 꾸며졌다. 화사는 자신의 솔로곡인 ‘주지마’를 부르기

 

전에 독무대로 화려한 춤을 췄다.

특히 이날 화사는 번쩍이는 붉은색 점프슈트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수영복같이 생긴 이 의상은 가슴과 각선미를

 

그대로 노출시켜 섹시함의 정점을 찍었다.


이날 화사는 로꼬와 함께 작업한 ‘주지마’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특히 관심을 모은 것은 붉은색 점프슈트. 화사는 강렬한 의상과 카리스마, 섹시미 넘치는 무대 매너로 현장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방송 후, 화사의 의상을 두고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일각에서 "화사의 의상이 다소 선정적이었다"고

 

지적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 




그러나 대다수 네티즌은 "화사라 소화가 가능한 옷이었다", "화사의 퍼포먼스에 딱 맞는 화려한 의상이었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며 화사의 퍼포먼스에 찬사를 쏟고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무대가 선정적이었다는 지적이 일기도 하지만, 비욘세 등 해외 팝스타들의 무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의상이라며 괜찮다는 의견이 상당수이다.


비록 화사의 의상을 두고 네티즌의 의견은 갈리고 있지만, 확실한 것은 마마무가 처음으로 출격한 '2018 MAMA' 무대를

 

통해 진정한 '퍼포먼스 걸그룹'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는 사실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 구굴배너광고 -->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