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스즈키컵 결승1차전] 박항서의 베트남 vs말레이시아 2-2 아쉬운 무승부

등록일 2018년1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골 먼저 넣고도 말레이시아에 2골 허용…15일 안방서 2차전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대표팀이 동남아시아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스즈키컵 결승 1차전서 비겼다.  

베트남은 11일 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L스포츠시티 국립경기장에서 벌어진 말레이시아와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서 2대2로 비겼다.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이라는 베트남 축구의 숙원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전으로 미뤄졌다

초반부터 격렬한 몸 싸움이 이어졌다.

 

주심이 자쿠안 아드하와 쩐 딘 쫑을 불러 주의를 줄 정도였다.

 

신경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말레이시아가 점유율을 60% 이상 가져가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공세의 수위를 높이며 수차례 말레이시아의 문전을 위협한 베트남이 마침내 선제골을 뽑았고, 응우옌 후이흥이 해결사로

 

나섰다.

 

판반득이 전반 2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땅볼 크로스를 해줬고, 말레이시아 수비수가 확실하게 걷어내지 못한 공을

 

응우옌 후이훙이 강한 오른발 슈팅을 날려 오른쪽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이 경기 초반 승부의 흐름을 가져오는 기분 좋은 선제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3분 후 또 한 번 말레이시아의 골문을 꿰뚫었다.

 

판반득이 상대 문전에서 공을 뒤로 살짝 흘려주자 팜득후이가 뒤로 미끄러지면서 강한 왼발 슈팅을 때렸고, 공은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뒤 그대로 상대 골네트를 출렁였다.

 

2-0 리드를 잡은 베트남은 전반 36분 말레이시아의 샤룰 사드에게 추격 골을 내줬다.

 

후반 21분 쾅하이의 슈팅이 옆그물을 강타하며 베트남은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1분, 베트남 벤치는 체력이 떨어진 팜득후이 대신 꽁프엉을 투입하며 역전골을 노렸다.

 

후반 41분에는 판반득 대신 도홍중을 투입했다.

 

양 팀은 마지막까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하지만 떨어진 체력이 발목을 잡았다. 추가시간이 4분 주어졌지만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고, 양 팀의 1차전은 2-2 무승부로 끝났다.

 

양 팀의 2차전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오는 15일(토)에 펼쳐진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