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KTX 강릉선 5분 만에 탈선,1·2호열차 90도 가량 꺾여

등록일 2018년12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관차 등 2량 심하게 꺾여 '아수라장'…승객 전원 진부역 이동 환승
서울역∼진부역 구간 정상 운행…복구까지 상당 시간 소요될 듯


 

8일 오전 7시 35분께 강원 강릉시 운산동 일대 강릉선 철도에서 승객 198명을 태운 서울행 806호 KTX 열차가 탈선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열차 10량 모두 선로를 이탈했다. 

기관차 등 앞 2량은 ‘T’자 형태로 꺾였고, 선로가 파손됐다. 열차가 들이받은 전신주는 완전히 쓰러져 휴짓조각처럼 변했다. 

 

강릉역을 출발한 지 불과 5분 만에 사고가 발생하면서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 198명이 큰 불편을 겪었고 14명은 타박상 등

 

경상을 입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뿐 열차 10량 중 10호 차를 제외하고는 모두 선로를 이탈했다.

 

이 사고로 현재 강릉선 진부역∼강릉역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서울역∼진부역 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사고 열차는 오전 7시 30분 강릉역을 출발해 서울역에 오전 9시 30분 도착할 예정이었다. 

다친 승객들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나머지 승객들은 코레일이 긴급 배치한 버스를 타고 강릉역 등으로 이동해 다른 KTX 열차로

 

환승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가 탈선한 원인은 현재 파악되지 않은 상태"라며 "일부 놀라거나 경미한 부상을 한 승객은 있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