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세월호 유족 불법사찰 의혹…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도대체 왜?

등록일 2018년12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인 사무실 있는 오피스텔서…시신 병원으로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민간인 사찰 혐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오후 2시 48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숨졌다.
 
시신은 경찰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사령관은 군국기무사령부(기무사)의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을 총괄 지휘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전 사령관이 7일 오후 2시 48분쯤 송파구 문정동 소재 건물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전 사령관이 이 건물에 있는 지인 사무실에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사령관은 3일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한 불법 사찰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라는 말이 있다”며 “그게 지금 제 생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 등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성향 등 동향과
 
개인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사찰하게 하고,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진보단체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토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