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최정,5일 SK와 6년 총액 106억 FA 계약 체결, 역대 2호 6년 계약

등록일 2018년12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정(SK 와이번스·31)이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최고액 신기록을 세우며 SK 와이번스에 잔류하기로 했다.  

SK 와이번스 구단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FA자격을 얻은 3루수 최정과 계약기간 6년에 옵션 포함 최대 106억 원(계약금

 

32억,연봉 68억, 옵션 6억)짜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SK는 “팀 간판선수로 많은 팬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4차례 우승에도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면서 “구단이 ‘선수 생활

 

마지막까지 함께 하자’고 제안했고 최정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최정은 지난 2014년 첫 FA계약(4년 86억원)에 이어 이번 계약까지 두 번의 계약을 통해 SK에서 총 10년 동안 최대

 

192억원을 받을 수 있다.

 

KBO리그에서 '공식적으로' 6년 짜리 장기 FA계약이 나온 것은 2003 시즌이 끝난 후 두산 베어스에서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

 

했던 정수근(6년 40억6000만 원) 이후 15년 만이다.

 


 

최정은 2005년 1차지명으로 SK에 입단해 18년간 통산 타율 0.290, 1493안타, 306홈런, 985타점, 926득점, 135도루에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며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거포로 자리 잡았다.

 

2011년~2013년, 2017년~2018년 5차례 골든글러브(3루수)를 수상했다.

 

지난 2005년에 데뷔한 이후 14시즌 동안 SK에서 활약한 최정은 올해 35홈런, 74타점에 타율 2할 4푼 4리를 기록하며, 팀의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최정은 팀에도, 팬에게도 없어서는 안 될 선수다.

 

FA 계약을 통해 다시 우리 팀에 남게 돼 매우 기쁘다"며 "최정의 잔류는 팀 타격과 수비에서 모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최정이 베테랑으로서 팀을 이끌고 후배를 이끄는 역할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