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건강식품'노니' 시중 판매9개 제품서 최대 56배 초과 쇳가루 검출.회수폐기

등록일 2018년12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건강식품으로 최근 인기가 높아진 ‘노니’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의 수십배에 달하는 쇳가루가 검출됐다.


노니는 열대식물의 열매로 주로 분말, 차, 주스 등 식품과 약용으로 섭취하며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소비가 늘고 있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31일까지 국내 온라인몰과 재래시장 등에서 판매 중인 노니 제품 27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분석한 결과 9건에서 기준치(㎏ 당 10.0㎎ 미만)를 최소 6배에서 최대 56배 초과한 쇳가루가 검출됐다.

 

적발된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와 선인촌 노니환, 주식회사 동광종합물산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주식회사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 9개이다.

이 제품들에서는 쇳가루가 기준치를 6배에서 56배까지 넘겨 나왔다.

 

노니는 열대식물 열매며 주로 분말, 차, 주스 등으로 섭취한다.

시는 부적합 제품을 전량 회수·폐기하는 한편 식품 당국에도 업체 행정 조치를 의뢰했다.

또 노니의 효능 등을 허위·과대광고한 8개 업체를 고발했으며, 앞으로 제조·판매업체를 주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