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MMA 특혜 의혹,가수석 앉은 손태영 아들 논란

등록일 2018년12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손태영이 최근 열린 음악 시상식에서 아들을 가수 석에 앉혀 특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현장 팬 카메라에 이 모습이 촬영돼 뒤늦게 논란이 일자 손태영 측은 “그 자리를 안내받아 엄마의 시상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거짓 해명 비판을 받고 있다.
 
또 손태영이 조카마저 시상식에 데려온 데다 가수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SNS에 올린 것도 구설에 오르고 있다.
 
손태영은 아들과 조카가 나오는 사진을 삭제했지만, 손태영의 SNS에 사과를 요구하는 이들이 몰려들었다.

손태영 논란은 2일 저녁 늦게 불거졌다.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MMA)’ 의 현장 직캠 영상이 하나씩 공개되면서 의아한 점을
 
지적하는 이가 늘어났다.
 
가수들이 반원형으로 모여 앉아 다른 가수의 무대를 관람하는 자리에 어린이 두 명이 나란히 앉아 있었다.
 
일부 가수는 무대를 보면서 어린이 쪽을 힐끔거리며 쳐다보기도 했다.

 
어린이는 중간에 스태프로 보이는 여성의 안내를 받으며 퇴장했다.
 
배우 손태영이 아들의 ‘2018 멜론 뮤직어워드’ 자리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를 전하며 특혜를 받은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손태영의 소속사 H8엔터테인먼트 측은 “시상식이 늦은 시간에 진행돼서 아들 룩희군과 동행했다”며 룩희가 손태영이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해서 스태프의 안내를 받은 자리에 앉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손태영의 시상이 끝난 뒤 자리를 옮겼다고 밝히며 특혜라고 보는 것은 오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뜻하지 않은 논란에 "짧은 순간이었다고 해도 가수,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누리꾼들 또한 오해가 불거진 해프닝이라는 것을 알게됐지만, 또 한 편에서는 그럼에도 여전히 좋은 자리에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었던 것은 맞지 않아냐며 '특혜'라고 비난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