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여수 돌산 무인텔 화재,투숙객 2명 사망,경찰 수사착수

등록일 2018년12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3일 국과수와 합동 현장 감식…부검 의뢰

 


 

여수 돌산 무인텔 화재 이슈가 양대 포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1일 오후 10시 58분께 전남 여수시 돌산읍 소재 A 무인텔에서 화재가 발생, 2명이 숨졌기 때문.

 

나아가 이번 화재로 사망한 여성은 신원 미상인 것으로 알려져 불에 탄 까닭에 신원을 알 수 없는 것인지, 연기에 따른 질식사
 
임에도 불구하고 신분증 등이 없었던 것인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

이번 화재로 사망한 남성은 31살, 또 나이를 알 수 없는 여성 1명 등 총 2명이다.
 

여수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무인텔 2층 객실에서 시작돼 오후 11시 28분께 꺼졌다.

 

경찰은 화재 원인이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방화나 실화 가능성 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하고 있다"며 "부검과 국과수의

 

정밀 감식을 거쳐 화재 원인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불은 지난 1일 오후 10시 58분께 무인텔 2층 객실에서 발생했으며 30여분만에 꺼졌으나 객실 내부에서 투숙객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투숙객 5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9명이 구조됐다.

 

불이 난 무인텔은 4층 규모로 객실 30개 가운데 24개에 손님들이 투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화재 시간대가 오후 10시 58분 정도로 알려져 왜 그 시간대에 어떤 이유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대형 화재가 발생했는
 
지도 미스테리로 남고 있다.

한편 돌산 무인텔 화재 사건을 수사 중인 여수 경찰 및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현재 조사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