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림청 헬기 강동대교 인근 한강에 추락…1명 사망·2명 부상

등록일 2018년12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노원구 산불 진화 위해 한강 물 채우다 추락 추정

탑승자 3명 모두 구조됐으나 1명 결국 사망

 

산불 진화 작업을 하던 산림청 헬기가 한강 위에서 물을 채우던 중 추락해 탑승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1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서울 강동구와 경기 구리시 경계인 강동대교 인근에서 3명이 탑승한

 

산림청 헬리콥터가 한강으로 추락했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기장 김모(57)씨와 부기장 민모(47)씨를 구조했다.

 

추락한 헬기는 대형산불 헬기인 까모프(케이엘) 기종이며 도입 연식은 확인 중이다. 

헬기는 이날 오전 10시52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서울 노원구 영축산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강동대교 북단 한강에서

 

물을 채우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일 오전 11시25분께 서울 강동구와 경기도 구리시의 경계에 있는 강동대교 북쪽 한강에 산림청

 

소속 헬기가 추락했다.

 

탑승자 3명 중 기장 김아무개(57)씨와 부기장 민아무개(47)씨는 곧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추락한지 약 1시간15분만인

 

낮 12시40분께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정비사 윤아무개(43)씨는 결국 숨졌다.

 

나머지 2명은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청 관계자는 “한강에서 서울시 노원구 월계동 영축산에 난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쓸 물을 헬기로 담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산불은 현재 불길이 잡힌 상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