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강한나 과거 파격 노출 드레스 재조명,흑역사 인것 같다.

등록일 2018년11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강한나가 '흑역사'로 언급한 파격 드레스가 5년 만에 재조명 되고 있다.

 

강한나는 지난 29일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한나는 2013년 부산 국제 영화제의 파격적인 드레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당시 레드카펫에 하이넥 롱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강한나는 등과 엉덩이 일부분이 시스루로 드러난 '반전 뒤태'를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강한나는 "그 당시에는 드레스가 멋있어서 입었다. 옷에 맞춰 애티튜드를 취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느낌이 세다.

 

흑역사인 것 같다"고 부끄러워했다. 이어 "뒤에는 망사다.


 

이게 망사가 움직이면서 접히다 보니 엉덩이에 문신했냐는 소리도 들었었다"고 파격 드레스를 언급했다.

 

강한나는 당시 블랙 롱 드레스에 등이 시원하게 드러난 시스루 뒤태로 시선을 잡았다.

 

특히 깊게 파인 등라인은 엉덩이골을 살짝 내비치며 파격적인 노출 없이도 충분히 섹시함을 전달했다.

 

롱드레스의 옆 라인도 깊게 파여 육감적인 다리의 각선미를 엿보게 했다.

 

신인배우의 파격적인 노출로 유명 톱스타들을 제치고 실검 1위에 오르며 뜨거운 화제가 됐던 터. 이후 강한나는 파격적인

 

디자인의 드레스를 소화하기 위해 피나는 운동으로 몸매 관리를 해야 했다고 남 모를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