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남북, 철도 공동조사 시작 ‘파주 도라산역 공식 환송행사 두만강까지 약 2600㎞ 이동 북측 구간 조사

등록일 2018년11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역에서 남북철도공동조사단이 탑승할 열차를 살펴보고 있다.
남북은 이날부터 18일 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400㎞ 구간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800㎞ 구간 등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 국토교통부]

 

남북이 30일 철도 공동조사를 진행한다. 

북한 철도 현대화를 위한 남북 공동조사가 30일 시작되는 가운데, 남측 열차가 경의선 남측 최 북단역인 도라산역에 도착했다.

 

이번 열차는 총 6량으로 구성됐다. 운행에 사용되는 유류 5만 5000톤을 실은 유조차와 300kw의 전력생산이 가능한 발전차,

 

72석의 객차, 28석이 구비된 침대차, 사무공간과 세면 등의 설비가 갖춰진 침식차, 물이 실린 유개화차로 구성됐다.

 

조사단 28명과 필요한 물품을 싣고 서울역에서 출발한 우리 열차는 도라산 역에서 환송행사를 한 뒤 오전 9시쯤 도라산

 

역을 출발해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오늘 오전 도라산역에서 진행된 환송행사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오늘의 출정식이 섬처럼 갇혀있던 한반도 경제영토를

 

유라시아 대륙으로 확장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남북 정상이 합의한대로 남북 철도 착공식이 올해 내에 개최될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북은 경의선 개성∼신의주 약 400㎞ 구간을 다음달 5일까지,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약 800㎞ 구간은 다음달 8∼17일
 
공동조사한다.
 
정부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 기관사 등 총 28명으로 꾸려진 조사단은 북측 철도성 관계자 등과 함께 6일간 열차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신의주까지 이어지는 경의선 400㎞ 구간을 조사한다.  
 
남쪽 열차가 북측 철도 구간을 달리는 것은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을 주 5회씩 오가던 화물열차가 2008년 11월 28일
 
운행을 중단한 이후 10년 만이다. 특히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쪽의 철도차량이 운행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 철도 공동조사를 마친 후 철도 연결 및 현대화 관련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작업을 시작할 전망이다.
 
어느 구간부터 할지, 비용을 어떻게 마련하고 분담할지 등에 대해 검토하고 북측과도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실제 공사는 비핵화 진전에 따른 대북제재가 완화돼야 시작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