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靑, 거듭된 일탈에 '강력처방'공직기강 해이 논란, 특감반원 전원 교체

등록일 2018년1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특감반원 비위 적발되자 전원 교체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하락 맞물려 여론악화 우려한듯

'비위' 행위 추가 발견···"숫자·혐의 내용 공개 어려워"

 


 

청와대가 29일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특감반) 직원의 비위 사실이 알려지자 특감반원을 전원 교체

 

하는 '강수'를 뒀다.

 

소속 비서진과 직원들의 일탈 행위가 연일 터져 나와 공직기강이 지나치게 해이해졌다는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고 직원들에게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해석된다.

 

앞서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소속 김모씨는 지난달 경찰청에 찾아가 건설업자 최모씨가 국토교통부 공무들에게 뇌물

 

을 준 사건의 진행상황을 캐물었다가 적발돼 감찰을 받았다. 김씨는 최씨와 지인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언론에서는 검찰 소속으로 특감반에 파견돼 일하던 김모 수사관이 지인이 연루된 경찰 수사내용을 사적으로 캐물었

 

다가 적발됐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감찰조사를 벌인 결과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해 검찰로 복귀시켰다고 밝혔지만, 일부에서는 청와대가

 

김 수사관의 소속기관에 비위 사실을 제대로 통보하지 않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이번 사안의 경우 엄격한 잣대를 통해 고위공직자들의 비위를 감찰해야 하는 특감반원이 오히려 비위에 연루됐다는

 

점에서 더욱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러한 공직기강 해이는 집권 3년 차를 앞두고 국정과제 성과를 내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해야 할 문 대통령에게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최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국민께 폐가 되고 대통령께 누가

 

될 수 있다며 자성을 촉구한 바 있다.

 

최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 소속 직원이 경찰에 지인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상황을 캐물어 적발됐으며 이에
 
따라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은 특별감찰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다.

조 수석은 조사 결과에 따라 임 실장에게 이미 검찰에 복귀한 특감반원 외에 부적절한 처신과 비위 혐의가 있는 특감반
 
파견 직원을 즉각 소속 기관으로 돌려보냈다.

또 소속기관이 철저히 조사해 징계할 것과 특별감찰반의 분위기 쇄신하고 공직기강 바로잡기 위해 특별감찰반장을 비롯한
 
특감반원을 전원 교체할 것을 제안했다. 임 비서실장은 조 수석의 건의를 받아들이고 즉각 관련 절차를 밟을 것을 지시했다.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