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프로축구 준 PO서 이승모 공중경합 고꾸라져 목 꺽여 의식 잃은 치명적 부상...

등록일 2018년11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CT 결과, 경추 실금


 

광주FC 이승모가 경기 도중 치명적인 부상을 당해 현장에서 기절했다.

 

광주FC의 이승모(20)가 순간 의식을 잃는 아찔한 상황을 겪었지만 다행히 의식을 되찾았다.

 

이승모는 병원에서 CT 검사를 한 결과 경추에 실금이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승모는 2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준플레이오프에서 경기 시작 3분

 

만에 공중볼 다툼을 하다 중심을 잃고 머리부터 떨어졌다. 순간 이승모는 목까지 꺾여 의식을 잃었다.

 

충돌 직후 이승모는 일시적으로 몸이 경직된 채 기절해버렸고, 주심과 주변 선수들이 곧바로 이승모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양 팀 관계자들과 의무진도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응급조치를 했다.
 
급박한 상황에 응급차가 곧장 경기장 안으로 들어와 이승모를 이송해갔다.
 
이 과정에서 이승모는 의식을 되찾은 듯 작게 손을 움직이는 모습이었다.
 

이승모는 한동안 응급조치를 받은 뒤 그라운드에 들어온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최악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광주 관계자는 "이승모가 응급실에 들어갔다.

 

CT 촬영을 통해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이동 중에 의식을 완전히 찾았다.

 

손과 발을 움직이는 것을 확인했다.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라고 이승모의 상태를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