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UEFA 챔피언스리그 19세 정우영 한국인 최연소 데뷔,한국축구의 이정표

등록일 2018년11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인 최연소 UCL 출전 기록 경신

獨 바이에른 뮌헨 소속, 벤피카전 후반 교체 출전


 

기대주 정우영(19·바이에른뮌헨)이 마침내 유럽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 데뷔하며 한국 축구에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정우영(바이에른 뮌헨)이 꿈의 무대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공식 데뷔전을 치렀다.

정우영이 꿈의 무대에서 데뷔했다. 벤피카전 교체 명단에 포함된 정우영은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와 교체 투입돼 경기장을

 

밟았다. 고대했던 1군 공식 데뷔전이 드디어 성사됐다.

 

2017년 여름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클럽인 바이에른 뮌헨의 러브콜을 받아 인천 유나이티드 산하 유스팀에서 곧장 해외

 

무대로 진출한 정우영은 올해부터 2군팀에서 훈련하며 1군 데뷔전을 준비했다. 

이미 이번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뮌헨이 참가했던 인터내셔널챔피언스컵(ICC)에 출전하며 1군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

 

기도했던 그는 지난달부터 꾸준히 1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 시작했다. 

 

뢰딩하우젠과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에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데 이어 뒤셀도르프와 리그 12라운드에서도

 

아쉽게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하지만 일찌감치 대승이 확정된 벤피카전에서는 등 번호 20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당당히 데뷔전을 치렀다.

이로써 정우영은 역대 한국선수로는 설기현과 박지성, 이영표, 송종국, 이천수, 박주영, 박주호, 손흥민에 이어 9번째로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선수가 됐다. 하지만 만 10대 나이에 '별들의 전쟁'에 참전한 선수는 정우영이 최초다.

 

종전 최연소 기록 보유자였던 손흥민(토트넘)은 만 21세였던 2013년에 처음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