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천 원룸서 군인 등 3명 숨진 채 발견…'불에 타다 남은 연탄' 발견

등록일 2018년11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천 한 원룸에서 현직 군인 등 20∼30대 남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3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원룸에서 모 부대 소속 부사관 A(24)씨와 B(34)

 

·C(26)씨 등 남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다.

 

신고자는 “사건 당일 B씨에게 전화했는데 받지 않았다. 현관을 두드려도 기척이 없어 이상한 생각이 들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보니 A씨 등 3명은 쓰러진 채 숨져 있었으며 원룸 내부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 증거가 발견됐다.

 

이들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 등 3명의 친분 관계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군인 신분인 A씨는 휴가가 끝난 뒤에도 부대로 복귀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원룸은 B씨가 거주하던 곳으로 조사됐다.

 

현장에는 타다 남은 연탄등이 발견되었으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