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홍성서 음주운전 대학생, 신호등 들이받아…동기 3명 숨져

등록일 2018년11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6명이 타고 술 자리 옮기기 위해 이동중 신호등 받아

 
술에 취한 대학생이 몰던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아 차에 탄 대학 동기생 6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오전 1시 4분께 충남 홍성군 홍성읍 소향리 소향삼거리에서 A(22)씨가 몰던 티볼리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동승했던 총 6명중 B씨(23) 등 3명이 숨졌다.
 
또 1명은 중상을 입어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운전자 A씨와 나머지 1명은 경상으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01%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들 6명은 홍성 소재 모 대학에 재학 중인 동기들로 이미 술을 마신 상태에서 자리를 옮겨 술을 더 마시기 위해 교내 주차된

 

렌터카를 몰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중 운전자 A씨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