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 '중학생 추락사' 집단폭행한 10대 4명 구속, 상해치사 혐의 적용

등록일 2018년1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을 집단 폭행해 추락 후 사망에 이르게 한 10대들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14)군 등 4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인천지법 장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A군 등은 13일 오후 5시 20분께 인천시 연수구 한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 B(14)군을 집단으로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추락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
 
받았다.
 
B군의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도 발견됐다.
 

경찰은 추락사로 그 자리에서 숨진 A씨의 시신에서 피멍과 혈흔 자국을 토대로 수사를 벌인 결과, 당시 A씨와 함께 있던

 

10대들이 피해자를 집단 폭행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들은 발과 주먹 등으로 A씨를 1시간 가량 집단 폭행한 사실을 인정한 것과 달리 "밀은 적이 없다"며 피해자의 추락사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가해 10대들이 추락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경비원가 중학생 A씨를 발견한 첫 목격자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당시 폭행 당한 중학생 ㄱ 군의 신체에는 폭행으로 인한 자상이 다수 있었으며 근방 폐쇄회로 녹화본에서는 ㄱ 군이 네 명의

 

동급생들에게 끌려가 옥상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특히 사건 전후 시간을 살펴볼 때 중학생 ㄱ 군은 약 1시간가량 폭행 당한 뒤 추락, 이에 경찰은 "폭행 당하지 않으려 뛰어내린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락사로 보고 있다.

 

한편 경찰은 B군이 폭행을 피하려다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보고 A군 등 4명에게 모두 상해치사 혐의를 적용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가해 무리들은 폭행을 인정하면서도 "뛰어내리려고 난간을 붙잡아서 말렸다. 우리가 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A군 등은 16일 오후 1시께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이동하기 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

 

냈다.

 

A군 등 4명은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