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수역 폭행'경찰 조사 여성이 먼저 상대남성 가해 시작

등록일 2018년11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동작경찰서는 주점 내 CCTV 영상과 주점 관계자 등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사건 발생 경위를 이같이 파악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초 갈등은 ㄴ씨 등 여성 2명이 인근에 앉아있던 남녀 커플에게 언쟁을 하면서 시작됐다. 
 

여성들이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자 커플들이 쳐다봤고, 이에 여성들이 ‘뭘 쳐다보냐’고 대응하며 말다툼이 시작됐다.

 

소란스러워지자 업주가 와서 이를 말렸고 근처 자리에 앉아있던 남성 4명 일행 중 일부도 개입했다.
 

남성 일행과 여성 일행 간 쌍방 폭행인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은 여성이 말다툼하던 상대 남성에게 다가가 손을 치는

 

행위에서 촉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동작경찰서는 주점 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주점 관계자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사건 발생 경위를

 

이같이 파악했다고 16일 밝혔다.

 

당시 양측 간 말다툼 과정에서 여성 1명이 남성 측 테이블로 다가가 가방을 들고 있던 남성 1명의 손을 쳤고, 이에 다른

 

남성이 해당 여성이 쓰고 있던 모자챙을 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일행은 주점에서 큰 소리로 소란을 피웠고, 옆 테이블에서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하는 남녀 커플과 말다툼을 시작했다.

 

남녀커플이 자리를 뜬 뒤 남성 일행 2명이 밖에서 담배를 피우고 주점에 다시 들어오자 여성 일행이 "아직도 안 갔느냐"라고

 

말하며 말다툼이 시작됐다.

 

결국, 쌍방 간 몸싸움이 벌어졌고 서로 휴대전화로 상대방을 촬영하기도 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여성이 남성의 멱살을 잡는 모습도 CCTV로 확인됐다.

 

다만 이후 여성 측이 머리 쪽에 부상을 당한 상황 등 정확한 폭행 경위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규명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해당 상황은 지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곳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경찰은 사건 당시 지구대로 임의동행한 여성은 별도 분리된 피해자 조사실에서 조사했고, 남성은 지구대 의자에서 대기했

 

다고 설명했다.

 

여성 조사를 마치고 먼저 귀가시킨 뒤 남성들을 귀가시켰다.

 

경찰 출동도 오전 4시 22분 신고를 받고 4시26분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들의 여성들에 대한 외모 비하 및 여혐·남혐 등 발언 여부에 대해서는 “주점 업주 진술 내용에는 없었다”며 “최초 지구
 
대에서 현장 초동조치를 가게 되면 자필진술서를 쓰는데, 진술서 내용에도 그런 건 서로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남성 3명과 여성 2명을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한 상태이며, 조만간 양측을 불러 조사하면서 각자 촬영했다는 동영
 
상도 제출받아 내용을 확인할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